‘복싱 스타’ 메이웨더, 경찰 폭력 사망 플로이드 장례식 비용 전액 부담키로

뉴스1 입력 2020-06-02 09:28수정 2020-06-02 09: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의 복싱 스타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 © AFP=News1
미국의 복싱 스타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3)가 최근 미국 미네소타에서 경찰의 폭력으로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의 장례식 비용 전액을 부담하기로 했다.

2일(한국시간) ESPN에 따르면 메이웨더 측은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사망한 플로이드 사건과 관련해 모든 장례비용을 지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메이웨더 프로모션의 레오나르드 엘러비는 “메이웨더가 직접 장례비용에 대해 모든 비용을 대겠다고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ESPN은 “메이웨더 진심에서 우러나온 호의에, 플로이드 유가족 측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엘러비에 따르면 메이웨더가 선행을 베푼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1년 복서 젠나로 에르난데스가 암으로 사망했을 때에도 장례비용 전액을 지불한 바 있다. 메이웨더는 1998년 에르난데스를 꺾고 자신의 첫 챔피언벨트를 차지했다.

‘무패의 사나이’ 메이웨더는 슈퍼 페더급, 라이트급 등 5체급을 석권했으며 50승 무패(27KO)를 기록 중이다.

조지 플로이드는 지난달 25일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인해 비무장 상태에서 사망했다.

당시 경찰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강하게 눌렀고, 플로이드는 8~9분 간 숨을 쉬지 못해 결국 병원에 이송된 뒤 사망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미국 전역에서 ‘인종 차별’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농구 스타 마이클 조던을 비롯해 여러 스포츠 스타들이 플로이드를 추모하며 인종 차별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