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은퇴,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법 아니겠느냐”… 8일 은퇴 기자회견

동아경제 입력 2015-11-06 14:24수정 2015-11-06 1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천수. 사진=스포츠동아 DB
이천수 은퇴,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법 아니겠느냐”… 8일 은퇴 기자회견

인천 유나이티드 FC의 이천수(34)가 은퇴를 선언했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5일 “이천수가 14년간 프로 선수 생활을 마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천수는 이날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직접 은퇴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이천수는 “은퇴를 발표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축구를 처음 시작했을 때부터 은퇴에 대해 생각했다.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법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선배님 말씀도 많이 들어봤고, 타의가 아닌 자의로 은퇴하고 싶었다며 “지금이 (은퇴)시기라고 생각해 이 자리에 나왔다. 조금이라도 날 찾을 때 은퇴하고 싶었다. 스스로 훌륭한 선수라고 생각하지 않아 조용히 은퇴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천수는 또 “이것만은 꼭 기억해 달라. 이거 하나와 이 기억만은 지워달라, 어떤 게 있냐”는 손석희 앵커의 질문에 “수식어 중에 따라붙는 것 중에 노력 없는 천재라는 말이 있다. ‘이천수라는 사람은 노력 없이 천재여서 그런 결과를 냈다’ 이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특히 “솔직히 말씀드리면 다 알고 계시지만 내 잘못된 판단으로 사건·사고도 좀 있었다”라며 “그런데 내가 또 제2의 인생을 시작해야 할 때니까 그런 점은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천수는 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클래식 36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의 홈경기 종료 후 은퇴 기자회견을 한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