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포 박준범’ 마침내 KEPCO45 품으로

동아닷컴 입력 2010-09-29 07:00수정 2010-09-29 0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배구 2010∼2011 남자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EPCO45의 지명을 받은 박준범이 강만수 감독(왼쪽)과 악수를 나누며 기뻐하고 있다.박화용 기자 inphoto@donga.com
드래프트 1순위로 프로 유니폼
강만수감독 “최고 선물 받았다”
박준범, 문성민 겨냥 신인왕 야심
차세대 거포 박준범(22·한양대)이 KEPCO45의 품에 안겼다.

28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 호텔 몽블랑홀에서 열린 2010∼2011 남자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박준범은 전체 1순위로 KEPCO45의 지명을 받으며 프로 유니폼을 입게 됐다. <표 참조>

대학 1학년 때부터 국가대표 레프트로 활약했고, 대학배구 최우수선수(MVP)로 뽑히기도 했던 박준범은 지난해 대학 3학년으로 드래프트에 나왔지만 당시 우리캐피탈을 견제하려는 타 구단들이 4학년만 지명할 것을 관철시키며 프로 데뷔가 1년 늦춰진 바 있다.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 박준범을 낙점한 KEPC045의 강만수 감독은 “최고의 선물을 받았으니 최선을 다하는 수밖에 없다. 올 시즌 돌풍을 일으켜 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준범은 “부족한 수비 리시브를 더 연습하고 바뀐 공에도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나로 인해서 팀이 좋아진다면 영광이다. 기대에 부응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
올 시즌 목표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 계획도 세워놓은 것이 없다”고 말했지만 라이벌을 묻는 질문에는 “문성민(현대캐피탈)도 올 시즌 신인 아니냐?”고 반문하며 신인왕을 향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한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2순위 우리캐피탈은 박주형(성균관대)을 3순위 LIG손해보험은 정성민(경기대)을 지명했다. 대한항공은 곽승석(경기대), 현대캐피탈은 이효동(경희대), 삼성화재는 지태환(한양대)을 각각 지명했다.

이번 드래프트에서는 총 9개 대학의 28명의 지원자 중 23명(수련선수 6명 포함)이 지명 받았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