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첫 결승… 소녀들이 일냈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24 03:00수정 2010-09-24 08: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U-17女월드컵서 FIFA대회 최고 성적… 26일 日과 일전
여동생들이 언니 오빠가 가보지 못한 신천지를 밟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17세 이하 여자 월드컵에서 결승에 진출해 지난 대회 우승팀 북한을 꺾은 일본과 26일 오전 7시(한국 시간) 대망의 우승컵을 다투게 됐다.

한국은 22일 트리니다드토바고 코바의 아토볼던 경기장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준결승에서 0-1로 뒤진 전반 25분 여민지(함안 대산고)의 동점골과 전반 39분 주수진(현대정보과학고)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그동안 한국 축구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거둔 최고 성적은 4강 진출이었다. 1983년 멕시코 20세 이하 월드컵(당시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과 2002년 한일 월드컵, 올해 20세 이하 여자 월드컵(3위).

이미 준우승을 확보해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예약한 태극낭자들은 이제 신화 창조를 꿈꾸고 있다. 여민지는 5경기에서 8골(3도움)을 터뜨리며 득점 단독 선두를 유지해 득점왕과 최우수선수를 동시에 노리고 있다. 결승 문턱에서 탈락한 북한은 26일 오전 4시 스페인과 3, 4위전을 치른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