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중계중 캐스터-해설자 말다툼…도대체 어떤 일이길래…

동아닷컴 입력 2010-09-16 11:51수정 2010-09-16 14: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캐스터와 해설자가 야구 중계중 낯뜨거운 말다툼을 벌여 야구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사소한 문제여서 보는 이들이 더 민망했다.

정우영 캐스터와 한만정 해설자는 15일 MBC-LIFE 채널에서 대전구장에서 열린 한화-넥센전을 중계했다.

정 캐스터와 한 해설자의 언쟁은 연장 10초 넥센 오윤이 타석에 들어서면서 발생했다.

한 해설자가 오윤과 심정수 선수와 닮았다고 말을 꺼내자 정 캐스터가 심정수 선수는 오윤보다 정수빈과 더 비슷하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두 사람의 언성은 높아졌다.

이에 발끈한 한 해설자는 “어떻게 여성스럽게 생긴 정수빈이 심정수와 닮았느냐”고 되물었고 정 캐스터는 “얼굴만 보시라. 나중에 확인해보라”며 맞받아쳤다.

한 해설자는 “정우영 캐스터는 개성이 강해 둘러대는 것과 창조적인 생각에는 동의한다”고 비아냥 거리며 “방송을 본 팬들이 트위터를 통해 오윤과 심정수가 더 닮았다고 하더라”라고 발언했다.

얘기를 들은 정 캐스터는 "인정합니다. 제가 언제 인정안한다고 했습니까. 왜 끝난 이야기를 계속하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농담으로 시작했지만 언쟁이 길어지자 시청자들은 황당할 수밖에 없었다. 그 사이 오윤의 경기내용은 중계되지 않은 채 다음 선수가 타석에 올랐다.

이 영상은 곧바로 야구 커뮤니티게시판을 통해 부분 편집돼 퍼졌고, 영상을 본 야구팬들은 짜증 섞인 반응을 쏟아냈다.

팬들은 “농을 농으로 받아야 되는데 저런 태도가 결국 화를 부르는게 아니겠느냐”, “방송에서 뭐하는 건지 쯧쯧”, “별 것도 아닌데 흥분하는게 더 웃기다”, “이분들 전례가 있다”, “술먹고 방송하는건가” 등 질타의 글을 남겼다.

김진회 동아닷컴 기자 manu3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