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3경기 만에 안타…최현도 2타점 적시타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10:37수정 2010-09-16 1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신수(28·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세 경기 만에 안타를 때려냈다.

추신수는 16일 미국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벌어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타율은 0.286으로 유지했다.

1회말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팀이 0-7로 뒤지고 있던 4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선발 제러드 위버의 직구를 공략해 우전 안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7회에는 좌익수 플라이에 그쳤고 8회초 수비에서 트레버 크로우로 교체됐다.

주요기사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한국계 유망주 최현(22·미국명 행크 콩거)은 8번 타자포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00이 됐다.

최현은 1회초 팀이 2점을 먼저 내고 2사 만루 찬스가 계속된 상황에서 상대 선발 진마 고메즈의 슬라이더를 밀어 쳐 좌전 안타를 때려 주자 2명을 불러들였다. 시즌 첫 안타이자 타점.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한 최현은 6회 중견수 뜬공으로, 9회에는 3루수 파울 플라이 아웃에 그쳤다.

이날 경기에서 로스앤젤레스는 1회와 2회에 쌓은 7점을 잘 지켜 클리블랜드에 0-7로 승리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