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 이미 유부남…유학생 출신 여친과 지난 3월 결혼

동아닷컴 입력 2010-09-09 10:04수정 2010-09-09 11: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산 핵잠수함 김병현(31)이 올해 3월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병현의 최 측근에 따르면, 김병현이 6개월여 전 혼인신고를 했고 아내는 유학생 출신의 오랜 연인이라고 YTN이 보도했다.

김병현은 가족들이 모인 가운데 조촐하게 식을 올렸다고 한다. 실혼 살림은 김병현이 현재 거주하고 있는 강남구 청담동의 한 빌라다.

김병현이 결혼사실을 알리지 않은 이유는 평소 사생활 노출을 꺼리는 그의 성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결혼 사실에 대해 지인들에게도 말을 아꼈을 정도.

관련기사
메이저리그 복귀는 일단 실패로 끝났다. 올해 2월 샌프란시스코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던 김병현은 메이저리그 40인 로스터에 합류하지 못한 채 스프링캠프 중이던 3월 팀을 떠났다.

5월에는 독립리그인 골드베이스볼리그 소속 오렌지카운티 플라이어스와 계약을 하며 선수생활을 이어갔다. 10경기 등판 성적은 3승 1패 평균자책점 2.56이었다.

하지만 김병현은 지난달 5일 LG프로야구 퓨처스가 훈련하고 있는 구리에 돌연 모습을 드러냈다. 일각에서는 국내복귀를 염두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았다. 당시 김시진 넥센 감독은 "미국 생활을 접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계약상으론 아직 김병현은 오렌지카운티 소속 선수다.

현재 김병현은 서울의 한 스포츠센터에서 몸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현이 국내 프로야구에서 뛸 경우 넥센에 입단해야 한다. 넥센은 지난 2007년 현대 유니콘스가 김병현에게 행사했던 지명권을 승계했다. 올해 넥센은 김병현과 접촉을 가졌지만 입단 합의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일본 프로야구 진출에 대한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999년 애리조나에 입단했던 김병현은 데뷔 첫해 메이저리그 20경기에 출전하며 특급 선수로 주목받았다. 그는 2003년까지 애리조나에서 86세이브을 올리며 월드시리즈 우승까지 경험했지만 그해 보스턴으로 이적한 뒤로 내리막을 걸었다. 마이너리그 포함 정규 미국프로야구 경기 등판은 2007년이 마지막이었다.

김진회 동아닷컴 기자 manu3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