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스볼브레이크] “태극마크는 성적순”…특혜없는 드림팀

동아닷컴 입력 2010-09-07 07:00수정 2010-09-07 08: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인식 기술위원장이 밝힌 선발 기준
발표 앞둔 김인식 위원장 한국야구위원회(KBO) 김인식 기술위원장(왼쪽)이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 최종 엔트리를 발표하기 위해 6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 7층 기자실로 들어서고 있다. 오른쪽은 조범현 감독.
 
4시간 30분간 마라톤회의 후 최종엔트리
투수 2∼3명 마지막까지 경합 가장 치열
3루수 멀티플레이어 많아…이범호 탈락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최종엔트리가 발표됐다. 조범현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 감독은 6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기술위원회에서 최종 명단을 발표한뒤 선정기준에 대해 “금메달을 딸 수 있는 선수를 뽑는 것을 최우선 기준으로 삼았다”고 밝혔다. 김인식 기술위원장도 “직접 싸워야할 조 감독의 의견을 가장 존중했다”면서 “선수의 현 성적과 최근 컨디션, 몸 상태가 최종 결정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투수는 무조건 길게…선발 혹은 롱릴리프

최종엔트리 명단에 이름을 올린 10명의 투수 중 중간계투는 삼성 안지만과 두산 고창성, SK 정대현, 송은범 등 4명이다. 나머지 KIA 윤석민, 양현종, SK 김광현, LG 봉중근, 한화 류현진 등은 모두 선발투수다. 김 위원장은 “류현진과 김광현은 일본과 대만전에 투입된다고 보고 다른 경기에서 던질 선발투수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송은범 안지만도 선발과 중간을 소화할 수 있는 스윙맨이다. 탈락자들 가운데 아쉬운 선수가 있었지만 투수 선정에 있어 기본 틀은 ‘길게 던질 수 있는 선수’였다”고 설명했다. 마무리투수로 낙점된 정대현에 대해서는 “이용찬과 경합했지만 마무리로는 아무래도 정대현이 더 믿을 만하다고 생각했다. 시즌 초반 부상이 있어 주춤했지만 현재 페이스가 월등히 좋아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가장 경합이 치열했던 부문도 투수


김 위원장을 비롯한 기술위원들은 이날 무려 4시간 30분간 마라톤 회의 후 최종엔트리를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국가대표선수를 선발할 때는 늘 마지막에 2∼3명이 경합을 벌인다”며 “이번 회의에서는 투수 부문에서 어느 선수를 뽑느냐가 가장 큰 고민이었다”고 밝혔다. 김선우가 예비엔트리에 추가된 후 최종에 탈락한 이유로는 “현재 몸이 안 좋은 상태임에도 참고 팀을 위해서 던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선발된 선수들 중에서도 몸이 안 좋은 이들이 몇몇 있는데 시즌이 끝난 후 상태를 살필 예정이다. 일단 현재 최고의 컨디션인 선수를 우선순위로 뽑았다”고 말했다.

○내야수 선정…이범호 탈락이유는?


관련기사
3루수 부문도 투수 부문 못지않게 선정이 어려웠다. 예비엔트리에 소프트뱅크 이범호, SK 최정, 삼성 조동찬, 두산 이원석, KIA 김상현 등 쟁쟁한 선수들이 포진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이범호는 현재 성적이 조금 안 좋고 들쑥날쑥해서 확실한 실력을 평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그동안 국내에도 3루에 이범호와 (실력이)비슷한 선수들이 많았다. 최정이나 조동찬은 올 시즌 페이스가 꾸준해 뽑았다”고 말했다. 조 감독도 “조동찬이나 강정호는 멀티플레이가 가능하고 올 시즌에 좋은 모습을 보여줘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홍재현 기자 hong927@donga.com
사진 |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