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 맞장…거인, 호랑이굴서 웃었다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03 07:00수정 2010-09-03 08: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KIA잡고 5.5게임차 벌려 PS 유력 롯데가 4위 굳히기에 들어갔다. 롯데는 2일 CJ마구마구 프로야구 KIA와의 광주 원정경기를 6-1로 잡아 사실상 최후의 고비를 넘겼다. 이로써 3연패를 끊은 4위 롯데는 5위 KIA와의 승차를 5.5경기로 다시 벌렸다.

롯데 승리의 주역은 선발 송승준. 6회 1사까지 퍼펙트를 기록하는 등, 8이닝(113구) 4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12승(6패)째를 챙겼다. 강민호는 2회 선제 솔로홈런으로 분위기를 이끌었다.

KIA는 선발 양현종이 3.1이닝 7안타 5실점으로 무너져 손쓸 틈조차 없었다. KIA 조범현 감독은 불펜 6명을 동원했지만 초반에 잃은 점수가 너무 많았다. 수비 집중력은 흐트러졌고, 타선은 단 5안타로 막혔다. 양현종은 4연패에 빠졌다.

반면 1위 싸움은 재점화됐다. 1위 SK에 4경기차까지 밀려난 2위 삼성은 대전 원정에서 꼴찌 한화를 8-2로 대파하고, 0.5경기를 좁혔다.

관련기사
삼성은 한화 에이스 류현진을 5이닝 만에 쫓아내는데 성공했고, 2-2로 맞선 7회 강봉규의 우전적시타와 한화 수비 에러에 편승해 2점을 달아났다. 진갑용은 8회 1군 복귀전에서 홈런을 터뜨렸다. 6회부터 등판한 안지만은 3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9승째를 챙겼다. 삼성은 한화전 7연승, 대전원정 7연승을 이어갔다.

한편 잠실의 SK-두산전은 태풍 곤파스의 영향으로 잠실구장이 일부 파손돼 안전을 우려해 연기됐다.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