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현,KTF 이적 첫경기서 맹활약 올시즌 팀최다득점 이끌어

입력 2005-12-02 03:08수정 2009-09-30 2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천=연합
KTF 조상현(사진)은 1일 부천에서 열린 전자랜드와의 경기에 앞서 심판들에게 “새 유니폼이 잘 어울리느냐”고 말을 건넸다. 지난달 20일 SK에서 트레이드된 뒤 처음으로 코트에 나선 탓에 어딘지 어색했기 때문이다.

조상현은 이적 첫 경기인 데다 11일 만의 출전이라 부담이 컸지만 점프볼과 함께 코트를 휘젓고 다니며 106-83의 대승을 이끌었다.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는 같은 KTF 소속 쌍둥이 동생 조동현의 응원 속에 33분을 뛰며 18득점(3점슛 3개 포함), 4어시스트, 3가로채기를 기록했다.

마땅한 외곽 슈터가 없어 득점력이 10개 팀 가운데 9위(평균 81.2점)였던 KTF는 올 시즌 팀 최다인 106점(종전 89점)을 올리며 ‘조상현 효과’를 톡톡히 봤다. 조상현의 가세로 상대 수비가 분산되면서 맥기(26득점) 신기성(18득점) 딕슨(19득점) 등 다른 KTF 선수들의 득점력도 동반 상승된 것. 9위 KTF는 4연패를 끊으며 중위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조상현과 함께 KTF로 옮긴 황진원도 과감한 돌파와 악착같은 수비를 펼치며 12득점, 5어시스트를 올렸다.

꼴찌 전자랜드는 무기력한 플레이 끝에 7연패.

▽부천(KTF 1승1패)
-1Q2Q3Q4Q합계
KTF22303222106
전자랜드2017212583

부천=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