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지하도 침수위험 지역입니다” 내비로 실시간 경보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7월 10일 15시 27분


코멘트


장마철 폭우로 도로나 지하차도가 침수되는 경우 차량 내 운전자들이 실시간으로 관련 정보를 알지 못해 침수 피해를 당하는 사고가 그간 빈번하게 일어났다. 이를 막기 위해 정부와 기업이 손을 잡고 차량 내비게이션을 통해 도로 침수 상황 등 실시간 홍수 경보를 알려주는 서비스를 도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는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 네이버, 현대차·기아, 맵퍼스, 아이나비 시스템즈 등 6개 기업과 ‘도로·지하차도 침수사고 예방을 위한 내비게이션 고도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이달부터 내비게이션을 통한 홍수 위험 실시간 알림 서비스가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카카오 내비게이션이 1일, 현대차·기아는 4일, 네이버 지도는 중순, 아이나비에어는 하순부터 실시한다.

서비스는 기존의 침수 통제 정보 알림에 더해 실시간 홍수 경보와 관련된 도로 및 지하차도 침수 위험 구간 및 댐 방류에 따른 위험 안내 정보를 추가했다. 차량이 침수 경보 지역 근처에 진입하면 내비게이션을 통해 위험 알림을 보내는 식이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해당 구간을 우회하거나 지하차도 진입 전 속도를 늦추는 등 대응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남혜정 기자 namduck2@donga.com
#장마#폭우#홍수#내비게이션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