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이대생 미군정에 성 상납’ 발언한 김준혁 의원 고소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18일 11시 28분


코멘트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의원(수원정). 2022.06.21.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의원(수원정). 2022.06.21. 사진공동취재단
이화여대 측이 ‘이화여대생 성 상납’ 발언을 한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의원(수원정)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학교법인 이화학당(이사장 장명수)는 18일 김준혁 의원을 경기남부경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화학당 측은 “김 의원은 사실이 아닌 발언을 통해 김활란 총장과 이화여대 구성원의 이미지를 크게 실추시켰다”며 “국회의원으로서 가져서는 안 되는 여성 차별적이고 왜곡된 시각을 바탕으로 이화학당뿐만 아니라 전체 여성을 모욕했다”고 밝혔다.

김활란 전 총장의 유족 또한 같은 날 김 의원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고 전했다. 김 전 총장의 유족 측은 “한평생 여성교육에 헌신해 온 고인과 이화여대에 대한 사회적·역사적 평가를 훼손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2022년 8월 14일 나꼼수 출신 김용민 씨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전쟁에 임해서 나라에 보답한다며 종군 위안부를 보내는 데 아주 큰 역할을 한 사람이 (이화여대 초대 총장) 김활란”이라며 “미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 장교에게 성상납시키고 그랬다”고 발언한 바 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이화여대#미군정#성 상납#김준혁#더불어민주당#고소#명예훼손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