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고대 말고 고연대라 불러다오’… 올해 정시 점수 서-고-연 순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6일 16시 00분


코멘트
지난해 대입 정시모집 합격점수가 인문·자연계 모두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순으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종로학원은 대입정보 포털 ‘대학 어디가’에 공개된 2024학년도 정시 합격 점수를 대학 학과별 최종 등록자 상위 70% 컷을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인문 계열은 100점 만점에 서울대 96.79점, 고려대 93.90점, 연세대 91.33점이었으며, 의약학 계열을 제외한 자연계열은 서울대 96.24점, 고려대 94.78점, 연세대 93.83점이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영어가 어렵게 출제되는 바람에 영어 비중이 높은 연세대의 합격자 점수에 더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의예과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모두 99.0점이었다. 세 대학 모두에서 이공계 첨단학과와 반도체 등 대기업 계약학과는 의대, 치대, 약대, 수의대보다 점수가 낮았다. 올해 신설된 서울대 첨단융합학부 일반전형의 경우 98.0점으로 서울대 약대 98.5점, 치대 98.25점보다 약간 점수가 낮았다.

현대자동차 계약학과인 고려대 스마트모빌리티학부는 96.62점, 삼성전자 계약학과인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는 95.0점으로 역시 같은 대학 의약학 계열보다 합격선이 낮았다.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생들의 의대 선호 양상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문수 기자 doorwater@donga.com
#대입#정시모집#합격점수#연고대#고연대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