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짓수 국대 꿈꾸던 10대, 한 생명 살리고 세상 떠나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3일 03시 00분


코멘트

17세 박유현군 뇌사 뒤 간 기증


주짓수 국가대표를 꿈꾸던 17세 청소년이 교통사고 후 장기기증을 통해 한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기증원은 지난달 19일 부산 부산대병원에서 박유현 군(사진)이 간을 기증하고 숨졌다고 12일 밝혔다. 박 군은 지난달 16일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박 군의 부모는 “몸의 일부라도 세상에 남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주짓수를 배운 박 군은 지역 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를 획득한 유망주였다. 또 국가대표로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메달을 따겠다는 목표를 갖고 연습에 매진했다. 박 군의 아버지는 “하늘나라에서 못다 핀 꿈을 다 펼치고 다음 생에도 아빠 엄마의 아들로 태어나 달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장기기증#뇌사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