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장관 5개월 만에 사표 수리…여가부 사실상 폐지 수순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1일 10시 55분


코멘트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해 12월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2023.12.29/뉴스1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해 12월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2023.12.29/뉴스1
여성가족부가 사실상 폐지 수순을 밟는다. 윤석열 대통령이 김현숙 여가부 장관의 사표를 5개월 만에 수리했지만, 후임을 임명하지 않기로 하면서다. 여가부는 차관 직무대행체제로 개편된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인사혁신처는 20일 윤 대통령이 재가한 정부 인사 발령을 여가부에 통지했다. 김 장관의 면직 일자는 22일이다. 인사혁신처가 보낸 통지서에는 “원에 의하여 그 직을 면함”으로 발령 사유가 적혔다.

김 장관은 지난해 9월 새만금 잼버리 파행 사태로 사의를 표명한 지 약 반년 만에 자리에서 물러난다.

그는 현 정부 출범과 함께 임명됐고 같은해 10월 후임으로 지명된 김행 장관 후보자가 도중 자진 사퇴하면서 장관직을 계속 유지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기획재정부 등 6개 부처를 대상으로 중폭 개각을 단행했지만 새로운 여가부 장관 후보자는 지명되지 않았다.

대선 후보 시절부터 ‘여가부 폐지’를 공약해 온 윤 대통령은 새 장관 후보자를 지명하지 않고, 당분간 신영숙 차관 대행 체제로 운영할 방침이다. 윤 대통령이 여가부 폐지에 속도를 낸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신 차관은 인적 관리 전문가이자 국가 공무원 인재개발원장 출신으로 외부 인사다. 신 차관 임명 당시 여가부 주요 기능의 타부처 이관 과정에서 인력 재배치를 위해 전문가를 엄선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여가부 폐지 이슈는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이던 2022년 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한 줄 공약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또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뒤 여가부 해체와 재구성을 위한 작업이 본격화했다.

대표적으로 행정안전부는 2022년 10월 여가부를 폐지하고 주요 기능을 보건복지부 산하 ‘인구가족양성평등본부’로 이관하는 내용을 담은 정부 조직법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다만 당시에는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반대에 가로막혀 여가부 폐지 이슈는 크게 진전되지 못했다.

김 장관도 2022년 10월 정부 조직 개편 방안 설명회에서 “여가부는 변화된 사회환경과 청년층의 인식을 반영하지 못했고, 젠더갈등, 권력형 성범죄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했다”며 “미니부처인 여가부의 한계를 극복하고 성별, 세대 간 갈등, 아동·청소년 문제 등 당면 현안을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정부 조직 형태로 변화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