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7톤 쓰레기서 살던 40대 독거男…이웃 신고로 구출

입력 2023-03-14 12:04업데이트 2023-03-14 12: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년간 은둔생활을 하던 40대 독거 남성 주거지에 약 7톤 가량 쓰레기가 쌓여있는 모습. 사진출처 도봉구10년간 은둔생활을 하던 40대 독거 남성 주거지에 약 7톤 가량 쓰레기가 쌓여있는 모습. 사진출처 도봉구
10년 가까운 세월을 쓰레기 더미 속에서 은둔하던 40대 독거 남성이 이웃의 신고로 구출됐다.

14일 서울 도봉구에 따르면, A 씨는 전입신고도 하지 않은 채 10년간 혼자 살았다. 가족과는 연락하지 않고 알코올에 의존하며 생활했다.

집 안은 방치된 쓰레기로 가득했다. 약 7톤에 해당하는 양이었다. 전체 도배를 새로 해야 할 정도로 훼손도 심각했다.

그러다 이웃의 신고로 관할구청, 구내 봉사단체 등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수리·청소가 끝난 후 A 씨는 말끔해진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도봉구는 집수리 후에도 A 씨가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해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일상생활 복귀를 도울 예정이다.

도봉구 관계자는 “A 씨와 같이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주민은 이웃의 관심, 신고가 없으면 발견하기 어렵다”며 “주변 이웃의 어려움을 알게 되면 어려워하지 말고 주민센터 복지담당자에게 연락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예지 동아닷컴 기자 leeyj@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