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경찰, ‘한동훈 주거침입’ 더탐사 압수수색 시도…반발에 몸싸움 대치

입력 2022-12-07 13:51업데이트 2022-12-07 13: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 문 앞까지 찾아가 주거침입 혐의로 고발된 ‘시민언론 더탐사’를 상대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7일 더탐사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경기 남양주에 위치한 더탐사 사무실 등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다.

다만 더탐사는 “언론 자유를 함부로 훼손하려는 정권의 압수수색에 더이상 응할 수 없다”며 경찰의 압수수색에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수사관들의 사무실 진입을 막으면서 더탐사 측과 경찰 간 몸싸움이 일어나기도 했다.

더탐사 취재진은 지난달 27일 한 장관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서울 강남구 도곡동 한 아파트를 찾아가 “취재를 하려고 이곳에 섰다”며 “강제 수사권은 없지만 일요일에 경찰 수사관들이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한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건지 한 장관도 공감해보라는 차원에서 취재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상적인 취재 목적으로 자택을 방문하는 것”이라며 “스토킹이나 다른 걸로 처벌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아파트 공동 현관을 거쳐 한 장관이 거주하는 층으로 올라간 뒤 현관문 앞에서 한 장관을 거듭 부르기도 했다.

경찰은 관련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고, 서울경찰청은 최근 사건을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

더탐사는 한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변호사들과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한 매체다. 또 한 장관의 퇴근길을 미행했다는 의혹으로도 고소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