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실내마스크도 벗나…정부 “이달말까지 최종안 마련”

입력 2022-12-07 09:35업데이트 2022-12-07 10: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와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zoo@donga.com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와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zoo@donga.com
정부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 기준 등 로드맵을 이달 말까지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오는 9일 열릴 다음 중대본 회의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한 조정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 등 주요 방역 조치가 중대본 협의를 거쳐 시행됐듯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 완화도 중대본과 논의를 거쳐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공개토론회,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이달 말까지는 최종 조정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대전과 충남은 내년 1월 1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전날 “코로나19 관련 국민·시민 의식을 고려하면 자율 방역으로 가야 한다. 실내 마스크 문제는 자율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장관은 “(코로나19) 감염재생산지수는 7주 연속 1 이상을 유지하고 있고 오늘 신규 확진자도 수요일 기준 12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이번 겨울철이 재유행의 마지막 고비로 예상되는 만큼 전국적으로 단일한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겨울철 실내 활동 증가로 감염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마스크의 전파방지 효과는 여러 연구로 확인된 만큼 국민 여러분과 지자체의 이해와 동참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