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백신기업 작년 국내 매출 3조4000억… 수출은 6287억원

입력 2022-12-06 14:26업데이트 2022-12-06 14: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1년 국내 백신산업 실태조사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국산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뉴시스크게보기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국산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뉴시스


지난해 국내 백신산업 기업 159곳이 올린 전체 매출액이 4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국내 백신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정부가 국내 백신 관련 기업에 대한 전수 실태조사를 벌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에 따르면 백신산업 국내 매출액은 3조4178억 원이었다. 이 중 79%(2조6865억 원)는 완제품 판매를 통한 매출이었다. 백신 관련 서비스, 백신 원부자재 판매, 백신 장비 판매가 뒤를 이었다. 여기에 해외 수출을 통한 매출액은 6287억 원까지 합치면 지난해 국내 백신산업 총 매출은 4조465억 원에 이른다.

159개 백신산업 기업이 지난해 백신 부문에 투자한 연구개발(R&D) 비용은 총 3314억 원이었다. 이들 기업은 다른 분야에 대한 R&D까지 합치면 총 2조2049억 원을 투자했는데, 이 중 백신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15% 수준인 것이다. 정부는 “현재 백신·바이오 기업들이 13조 원 규모의 설비 투자를 진행 중이거나 계획 중인 만큼 앞으로 투자 규모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백신산업에 뛰어든 기업 159곳을 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3.1%, 중견기업 26.4%, 중소기업 70.4%로 나타났다. 전체 제조업에서 중견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0.4%에 불과한 만큼, 백신산업에서는 중견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두드러지게 높다는 것이다. 이들 기업에서 백신 관련 부서에 종사하는 인력은 총 1만758명이었다.

정부는 이번 실태조사에서 백신산업 기업들이 어떤 고충을 호소하는지 설문도 함께 진행했다. 기업들은 연구개발 및 사업화 과정에서는 ‘자금 부족’을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전문인력 수급이 어렵다거나 시장 동향 관련 정보를 접하기 어렵다는 호소도 있었다. 규제와 관련해서는 3곳 중 2곳(62.3%)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허가를 받기가 어렵다는 점을 꼽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백신 주권’의 중요성을 깨달은 정부는 우리나라를 ‘글로벌 백신 허브’로 발돋움시키겠다는 목표를 내건 바 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산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을 출시하기도 했지만 판매 및 접종 실적은 부진한 상황이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5일 브리핑에서 “지금 준비하지 않으면 다음 팬데믹에서도 백신을 ‘구걸’하고 다니게 될 것”이라며 “전문가와 소관 부처를 중심으로 백신 개발 거버넌스를 재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