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검찰, 외교부에 김봉현 도피 도운 친누나 여권 무효화 요청

입력 2022-12-02 09:36업데이트 2022-12-02 09: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22.9.20/뉴스1‘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22.9.20/뉴스1
검찰이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를 도운 혐의를 받고있는 친누나의 여권 무효화 조치에 나섰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준동)는 지난달 30일 범인도피 교사 혐의를 받는 김모씨(여·50)의 여권을 무효화해달라고 외교부에 요청했다.

현재 미국에 거주 중인 김씨의 여권을 무효화할 경우 시민권 취득이 어려워져 김씨의 귀국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김씨는 자신의 남자친구와 김 전 회장의 여자친구 A씨 등과 함께 김 전 회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받는다.

법원은 지난달 28일 친누나 김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