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10억 수수 혐의’ 이정근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입력 2022-10-01 00:02업데이트 2022-10-01 00: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앞두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60)이 사업가로부터 각종 청탁을 받고 10억여 원의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30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씨에 대해 “증거 인멸 및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씨는 2019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100억 원대 정부 에너지 기금 배정,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등을 알선해주겠다는 명목으로 사업가 박모 씨(62)로부터 수십 회에 걸쳐 9억50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또 2020년 제21대 총선 당시 박 씨로부터 3억3000만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알선 대가로 받은 돈과 불법 정치자금 일부가 겹친다고 보고 수수액을 10억1000만 원으로 산정했다.

이 씨 측은 박 씨와 돈을 주고받은 것은 사실이나 청탁이나 로비 대가가 아닌 단순 채무 관계라는 입장이다. 이 씨는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각종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억울함을 잘 밝히겠다”고 했다. 이날 심문은 오전 10시경부터 약 4시간 동안 진행됐다.

권오혁기자 hyu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