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출장 간다더니…전남 공립대 현직 교수, 영산강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22-09-29 20:18업데이트 2022-09-29 20: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티이미지
전남 지역 공립대학 현직 교수가 변사체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29일 오후 5시 5분경 전남 나주시 운곡동 앙암바위 주변 영산강 지류 물줄기에 숨진 채 떠 있던 교수 A 씨를 발견했다.

A 씨는 전날 가족에게 출장을 다녀오겠다고 한 뒤 연락이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경 가족의 실종 신고를 받고 A 씨의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확인된 그의 고향마을 주변에서 수색을 벌였다.

자동차와 유류품 등이 주변에서 함께 발견됐으나 가족이나 주변인에게 남긴 편지는 없었다.

A 씨는 약 두 달 전까지 대학 본부에서 주요 직책을 맡았다.

경찰은 “A 씨가 학교 관련 업무로 힘듦을 토로했다”는 주변인들 진술을 토대로 A 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당 공립대는 최근 특정 교수에 대한 해임 징계안을 두고 잡음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사자 소명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등 해임이 부당하다는 확정판결에도 교수를 복직시키지 않았고, 비판의 목소리가 재학생과 시민사회단체 등 학교 안팎에서 잇달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