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대리점에 휴대폰 맡겼더니 몰래 소액결제…5000만원 챙긴 직원

입력 2022-08-19 15:00업데이트 2022-08-19 15: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티이미지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이 고객 수십 명의 유심침(가입자 정보가 담긴 칩)을 이용해 소액결제하는 방식으로 5000만원을 빼돌려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은 사기 혐의로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인 20대 A 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A 씨는 올해 3~4월 자신이 일하는 대리점을 찾아온 손님들의 휴대전화에서 유심칩을 빼낸 뒤 고객 정보를 이용해 소액결제하는 방식으로 5000만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고객 휴대폰으로 게임 아이템이나 문화상품권을 구매한 뒤 이를 다시 팔아 자신의 계좌에 입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휴대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고령의 고객을 상대로 이런 범행을 저질렀으며 휴대폰을 건네받고 100만원 상당의 소액결제를 하기까지 3분여밖에 걸리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의 범행에 피해를 본 고객은 총 31명이다. 사상경찰서에 신고한 피해자는 총 27명이며 피해 금액은 3700만원, 사하경찰서에 신고한 피해자는 4명이며 피해 금액은 1300만원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가 생활비로 썼다고 진술했다”며 “형법상 사기, 컴퓨터 사용 사기 혐의로 입건해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