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이재민 확진자 8명 발생…서울시, 격리시설 8곳 지정·운영

입력 2022-08-13 22:45업데이트 2022-08-13 22: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일 서울 강남구 구룡중학교 체육관에 구룡마을 수해 이재민들이 임시대피소로 사용하는 텐트들이 설치돼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시는 수해피해 이재민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8명 발생함에 따라 이재민 확진자에 대한 격리시설을 지정하는 등 방역관리에 나섰다.

서울시는 13일 오후 6시 기준 이재민 중 코로나19 확진자 8명이 발생해 2명은 입원치료, 6명은 재택관리로 격리조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접촉자 288명에 대해서는 유전자증폭(PCR)검사, 자가검사키트 검사를 실시해 ‘음성’ 결과를 확인하고 대기자는 검사결과 확인 등 관리를 진행 중이다.

또 임시주거시설 내 이재민·이재민 추가 확진자에 대한 격리시설을 강남·영등포·동작·송파구 관내에 총 8개소를 지정했다.

추가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 자치구별로 이재민 확진자 격리시설 확보도 추진한다.

또 확진자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에는 ‘감염병 발생감시 담당자’를 지정, 일일보고 체계를 가동했다.

시설내 생활공간과 취사·급식실, 화장실 위생상태, 입퇴소 인원 및 의심증상자 등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도 진행하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재민 임시주거시설내 확진자 발생 등에 대해 자치구와 함께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조치 현황을 공유하겠다”라며 “격리시설 지정?운영, 재택관리, 병상 배정에 만전을 기해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수해피해가 집중된 양천·구로·영등포·동작·관악·강남·송파구 총 7개구에 임시주거시설 43개소를 지정·운영 중이다. 현재 총 724명이 생활하고 있다.

또 서울시는 지난 10일부터 수해지역에 살균제, 소독제 등 방역물품,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방역소독차량 등을 긴급지원 조치했다. 마스크, 체온계 등 질병관리청 비축물품에 대해 긴급지원을 요청한 상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