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정부 “오늘 확진 15만명 넘고 위중증 400명 이상…확산속도 빨라져”

입력 2022-08-10 08:49업데이트 2022-08-10 08: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4만 9897명 발생해 117일만에 최다 확진자가 발생했다. 2022.8.9/뉴스1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10일 “오늘 0시 기준 확진자가 15만명을 넘어섰다. 입원 중인 위중증자도 4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조정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다시 빨라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조정과은 “(오늘 확진자는) 지난주 같은 요일 약 12만명 대비 26% 증가했다”며 “지난주 감염재생산지수는 1.14로 3주 연속 감소하며 1에 근접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위험요인들이 잠재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질병청은 8월 중 20만명 정도의 확진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며 “정부는 지난 7월 재유행 대책 발표 이후 동네 병·의원 중심의 일반의료체계 구축과 확진자 30만명도 감당 가능한 병상, 치료제를 확보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 조정관은 “정부는 앞으로 경제활동과 일상에 멈춤이 없는 지속 가능한 방역을 위해 책무를 다하겠다”면서도 “어르신이 생활하고 있는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을 중점 관리하는 표적방역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