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코레일 ‘KTX 병합승차권’ 내일부터 판매…‘입석+좌석’ 가능

입력 2022-08-09 11:17업데이트 2022-08-09 11: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속철도(KTX)의 좌석이 매진돼도 일부구간에 빈 좌석이 있으면 해당 구간 좌석을 이용할 수 있는 자투리 좌석 판매가 가능해진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오는 10일부터 강릉선과 중앙선 구간에 KTX 병합승차권 판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해당 승차권은 KTX의 좌석이 매진된 상황에서 구간별 좌석이 남아있는 경우 ‘좌석과 입석’을 병행할 수 있는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게 된다.

코레일은 이번 강릉선·중앙선 구간 KTX 병합승차권 판매 확대로 모두 7개 노선(경부선·호남선·전라선·경전선·동해선·강릉선·중앙선)에서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병합승차권의 예매는 오는 10일부터 운행하는 열차부터 모바일 앱 ‘코레일톡’과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에서 좌석이 매진될 경우 이용할 수 있다.

구혁서 코레일 여객마케팅처장은 “좌석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 승차권 판매 다양화로 고객들의 편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