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경국대전’ 인쇄본 보물 지정

입력 2022-06-24 03:00업데이트 2022-06-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선 통치체제 규정한 성문법전
‘권4~6’ 인쇄본 중 가장 빠른 유일본
조선의 기틀을 담은 법전인 ‘경국대전(經國大典)’ 인쇄본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수원화성박물관이 소장 중인 ‘경국대전 권4∼6’을 보물로 지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수원화성박물관에 따르면 경국대전은 조선 통치체제를 규정한 성문법전으로 세조 즉위년(1455년)부터 수차례 수정을 거쳐 1485년(성종 16년)에 완성했다. 경국대전은 을사년에 완성돼 ‘을사대전(乙巳大典)’이라고도 불린다.

수원화성박물관 소장본은 16세기(중종∼명종 연간) 금속활자로 간행된 것으로, 권4(병전·兵典)·권5(형전·刑典)·권6(공전·工典)의 내용이 2책에 걸쳐 수록돼 있다. 조선 후기 개혁정치를 꿈꾼 정조대왕이 국정 운영의 요체로 ‘대전통편(大典通編)’을 펴내는 데 기틀이 됐다.

문화재청은 1485년 최종 반포된 경국대전의 인쇄본 중 현재 가장 빠른 유일본으로서 희소성이 크며, 조선시대 법제사와 인쇄문화 연구에 핵심이 되는 매우 중요한 문헌으로 평가하고 있다.

경국대전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되면서 수원화성박물관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6건(13점)을 보유하게 됐다. 수원화성박물관 관계자는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유물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역사문화도시 수원의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