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인천경제자유구역에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

입력 2022-06-22 03:00업데이트 2022-06-2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천경제청, ICT 활용 보행자 보호 송도·영종·청라국제도시 등 인천경제자유구역 내 어린이 보호구역을 비롯한 주요 교차로 등에 횡단보도 보행을 돕는 ‘스마트 횡단보도’가 설치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교통약자의 보행 안전을 위해 17곳의 주요 교차로에 스마트 횡단보도를 8월 중 설치해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횡단보도는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횡단보도 보행자들의 안전을 돕는 보조 장치다.

인천경제청은 10억 원의 예산을 들여 △횡단보도 바닥에 점등되는 발광다이오드(LED) 보행 신호 △보행자 위치에 알맞은 상황별 신호 음성 안내 시스템 △신호 등에 숫자와 도형으로 남은 시간을 알려주는 적색 잔여 표시기 △보행자가 횡단보도 보행을 완료하지 못한 경우 5∼10초 보행시간을 연장해 주는 보행 신호 자동연장 시스템을 설치하기로 했다.

주요 설치 장소는 송도 미송초교 사거리를 비롯해 △영종하늘도시 교차로 4곳(바닥신호등) △청라중 입구 사거리 등 주요 교차로 △어린이 보호구역 △횡단보도 보행자 사고 다발 지점이다.

성용원 인천경제청 차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최신 ICT를 활용한 스마트 횡단보도 구축에 적극 나서 인천경제자유구역에서 어린이, 노약자, 임산부 등 교통 약자의 교통사고 발생을 제로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