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몸 더듬고 뽀뽀까지…초4 딸 성추행한 19층 노인, 경찰이 석방” 父 분노

입력 2022-05-29 09:15업데이트 2022-05-29 09: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DB
같은 아파트 동에 거주하는 할아버지가 초등학교 4학년인 딸을 성추행했다며 피해 아동 아버지가 분통을 터뜨렸다.

피해 아동 부친 A씨는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을 올려 상황을 공유, 조언을 구했다.

글에 따르면, 이날 A씨의 딸은 아파트 내에서 친구와 둘이 놀고 있었다. 이때 같은 동 19층에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할아버지가 접근해 A씨 딸의 몸을 더듬고 뽀뽀했다. 그뿐만 아니라 엉덩이를 만지고 팬티에 손까지 넣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할아버지가 예뻐서 그런다며 딸을 성추행했다는데 맞벌이하느라 바로 가보지도 못했다. 이 XX 찢어 죽이고 싶다”고 분노했다.

그는 곧장 옆 동 사는 친누나 부부한테 도움을 청했고, 관리실을 통해 CCTV를 확보해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CCTV에 범행 장면이 다 찍혀 있고 용의자 특정은 한 모양이다. 어떻게 해야 하냐”고 조언을 구했다.

이 사연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이 “뭘 어떡하냐. 답답한 부모다. 여기에 분노 표출할 시간에 증거 제출하고 고소하면 되지, 이런 걸 왜 묻냐”고 나무랐다.

이에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답답한 부모라는 소리 할 거면 그냥 조용히 넘어가라”라며 “이 글을 쓴 이유는 혹시라도 내가 놓친 게 있을까, 좀 더 확실한 처벌을 받게 하려고 비슷한 상황 겪으신 분이나 전문가분 있으면 조언 구할 목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용의자는 잡아왔고, 아이 엄마가 조퇴하고 가서 딸을 보살피는 중”이라며 “이런 상황에 아이한테 못 가보는 가장의 심정을 조금이라도 헤아리신다면 악플은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이후 A씨는 퇴근하자마자 경찰서에 다녀왔다는 소식을 알렸다. 그는 “설마 조사만 하고 풀어줬겠나 싶어서 미XX처럼 빠르게 (경찰서로) 갔는데, 역시나 풀어줬다”고 황당해했다.

그러면서 “우리 딸 말로는 그 할아버지가 19층에 산다고 해서 얼굴이라도 보려고 올라갔는데 유모차 있는 집만 3곳이고, 1곳만 아무것도 없더라. 몇 호인지만 알았어도 사고 쳤을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A씨는 “형사가 그XX 무조건 구속할 거라고 걱정하지 말라는데, 우리 딸이 엘리베이터 타면 그XX 구속되기 전에 마주칠 수도 있는 노릇”이라며 “정말 분통 터진다. 어떻게 풀어줄 수가 있냐”고 토로했다.

많은 누리꾼이 공분하며 A씨를 응원했다. 이들은 “절대 합의해주지 마라”, “강력한 처벌받길 바란다”, “아이 잘 다독이고 함께 심리 치료받아라”, “성범죄 이력 있을 수도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24일에도 80대 노인이 등굣길 초등생 여아에게 “예쁘다”며 접근,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된 가운데 이 노인은 수년간 3차례에 걸쳐 아동성범죄를 저지른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