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날씨]때이른 ‘한여름 더위’ 계속…한낮 서울 30·대구 33도

입력 2022-05-24 05:44업데이트 2022-05-24 06: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낮 최고기온 30.1도를 기록하는 등 올해 들어 가장 더운날인 23일 오후 서울광장 분수대에서 한 어린이가 물놀이를 하고 있다. 2022.5.23/뉴스1 © News1
화요일인 24일에는 서울의 낮 기온이 30도까지 올라가는 등 전국에서 무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고 예보했다.

최저기온은 12~21도, 최고기온은 24~33도로 전날보다 1도 이상 높다. 낮과 밤의 기온차는 15~20도로 크겠다.

주요 도시 최저기온은 Δ서울 17도 Δ인천 16도 Δ춘천 15도 Δ강릉 21도 Δ대전 15도 Δ대구 18도 Δ전주 15도 Δ광주 16도 Δ부산 19도 Δ제주 17도다.

최고기온은 Δ서울 30도 Δ인천 24도 Δ춘천 31도 Δ강릉 32도 Δ대전 32도 Δ대구 33도 Δ전주 30도 Δ광주 32도 Δ부산 26도 Δ제주 25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오후 동안 강한 햇빛에 기온이 오르면서 전남과 경상 일부 지역 일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안팎이 될 것이라며 더위로 인한 안전사고 대비를 당부했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미세먼지는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9시까지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권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서해상과 남해상에도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