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올해 퀴어축제 서울광장서 열리나…6월 지방선거 후 확정

입력 2022-05-18 11:57업데이트 2022-05-18 12: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일 오후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서울 중구 서울광장을 출발해 도심을 한바퀴 도는 ‘퀴어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퀴어(queer)’는 성소수자를 의미하는 영어단어로, 퀴어문화축제는 지난 2000년부터 해마다 개최되고 있다. 2019.6.1 뉴스1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성소수자의 축제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올 여름 서울광장에서 개최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축제 개최를 위해 서울시에 서울광장 사용에 대해 신고했고, 서울시는 다음 달 열린광장시민심의위원회를 열어 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퀴어축제조직위는 오는 7월15일부터 31일까지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위해 서울광장을 사용하겠다고 지난달 13일 시에 신고했다.

서울광장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서울시는 광장 사용 신고를 접수한 경우 48시간 안에 수리 여부를 통지해야 한다.

서울시는 퀴어축제조직위가 광장 사용을 신고한 날짜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4월18일) 이전에 해당해, 조직위 측에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양해를 구했다.

또 서울시는 해당 축제가 논란의 소지가 있는 사안이어서 자체적으로 행정적 판단을 내리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에 시는 외부인들이 참여하는 열린광장시민심의워원회를 통해 축제가 서울광장 조성 목적, 공익적 목적에 부합하는지를 판단하고, 광장 사용 신청 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시는 과거에도 열린광장시민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수리 여부를 정했다.

시 관계자는 “특별한 하자가 없고 공익적 목적, 광장 조성 목적에 위배되지 않으면 일반적으로 수리해 주는데, 이 같은 경우는 논란 소지가 있는 사안이어서 자체적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6월 열린광장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심의를 통해 수리 여부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광장 조성 목적인 건전한 여가 조성과 문화활동에 부합하는지, 공익에 해하는지 등을 판단해야 하는데 행정적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며 “다른 행정적 행사가 있으면 조례상 그런 행사들이 우선하도록 돼 있어서,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수리 여부를 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퀴어축제조직위는 전날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는 조직위의 적법한 서울광장 사용 신고를 즉각 수리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