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전해철 장관, ‘양주 토사 매몰사고’ 신속한 인명구조 지시

입력 2022-01-29 13:02업데이트 2022-01-29 1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양주시 은현면 골재 채취장에서 토사 붕괴로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 © 뉴스1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29일 오전 발생한 경기도 양주시 토사 매몰사고와 관련해 인명구조에 총력을 다하도록 긴급 지시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전 장관은 “소방청, 경기도와 양주시 등 관련기관은 건설안전협회 등 유관기관의 중장비를 포함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인명구조에 총력을 다하라”며 “구조대원의 안전 확보에도 철저를 기하라”고 지시했다.

이번 사고는 이날 오전 10시8분쯤 양주시 삼표산업 골재채취 현장에서 발생했다. 낮 12시 현재 작업자 3명이 토사에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