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서울 아직 ‘오미크론 준비’ 안됐는데…‘역대 최다’ 확진자 눈앞

입력 2022-01-24 08:02업데이트 2022-01-24 08: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3일 서울 중구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본격화되면서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동네 의원이 코로나19 재택치료 환자를 관리하는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 시범사업이 시작됐으나 현장 인력 부족, 매뉴얼 부재 등의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22일 하루 동안 서울에서 1694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집계됐다. 23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25만758명이다.

서울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달 14일 3165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운 뒤 감소세로 전환해 이달 7~17일에는 11일 하루를 제외하고 1000명 미만을 유지했다.

이달 17일 762명 이후에는 18일 1230명, 19일 1362명, 20일 1551명, 21일 1591명, 22일 1694명 등 5일 연속으로 증가하고 있다.

일일 확진자 1694명은 올 들어 최다치다. 지난해 12월29일 1721명 이후 24일 만의 최다치이기도 하다. 1주일 전인 15일의 923명보다는 771명 많다.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 운영 첫 날인 21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내 코로나19 재택치료 관리 상황실에서 관계자가 업무를 보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정기석 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전염력이 강한 오미크론 바이러스가 우세종이 되기 때문에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거리두기 지침이 그대로인 만큼 설 연휴를 전후로 역대 최다 규모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오미크론 감염률은 지난해 12월 4주차부터 주별로 1.8%→4.0%→12.5%→26.7%→47.1%로 한주에 두 배씩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설 연휴 이후에는 90%가 넘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전국 해외유입 확진자 중 오미크론 비율은 지난주 이미 94.7%를 기록했다.

오미크론 확진자가 빠르게 늘면 재택치료 환자도 증가할 것에 대비해 서울에서는 지난 21일부터 구로구 의원 7곳을 시작으로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 시범사업이 가동됐다. 서초구, 중랑구, 노원구, 동대문구에서도 순차적으로 시범사업을 한다.

이 방식을 택한 의료기관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개별 의원에서 확진자의 상태를 모니터링한다. 야간 모니터링은 5~10개 의원이 돌아가며 당직을 서는 방식이나 서울시의사회 재택치료 지원센터를 활용하는 방식을 택한다.

서울형 재택치료가 ‘급한 불 끄기’에 그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재택치료 자체가 무증상, 백신 접종 완료자, 기저질환이 없는 자 등 안전하게 해야 한다”며 “환자의 상태가 일률적이기 않기 때문에 직접 봐야 팍스로비드 처방 등 적절한 진료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내 대학병원에서 근무하는 한 전문의는 “재택치료 의료수가가 1인당 8만860원인데 이를 노리고 전문 지식을 갖추지 못한 병원이 전화 몇 차례 하고 메신저 보내는 정도로 참여할 수도 있다”며 “서울형 시범사업 신청 의원 중에서도 항문외과, 정신과 등 코로나19와 관계없는 곳이 많다”고 전했다.

정부는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 또는 다른 지역의 모형을 바탕으로 전국적인 모형을 만들 예정이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확진자가 폭증할 경우에는 동네 병·의원에서 검사·진료, 팍스로비드 등 경구치료제 처방 관리를 담당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현장에선 “혼란스럽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확진자를 병·의원이 대응하기엔 현장 인력이 부족한데다 참고할 만한 정부 매뉴얼이 아직 없기 때문이다.

강남구의 한 의원 원장은 “규모가 있는 곳은 다르겠지만 동네 의원은 보통 원장 1명과 간호사 2명 정도로 운영되는데 1명의 의사가 아침에 확진자 상태를 확인하고 외래 진료를 본 뒤 다시 저녁에 확진자를 보는 방식은 개인의 체력을 감안하면 지속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마포구의 한 원장은 “동네 의원은 단독 건물이 아닌 경우가 많은데 혹시 여기서 검사를 해서 확진자가 나올 경우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아직 정책이 완성되지 않았겠지만 확진자와 일반 진료자 동선 분리, 코로나19 환자를 봐야하는 시간, 재택치료 환자 관리법 등이 어떻게 될지 전혀 감이 오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구로구의 병원에서 근무 중인 한 전문의는 “정부가 그동안 K-방역이라며 자랑하던 신속한 검사, 추적, 치료라는 3T가 사실상 끝나 이제 의료계의 부담이 더 커지는 것 같다”며 “병상 확보가 많이 됐고 팍스로비드가 나왔으나 코로나19가 벌써 2년째 지속 중인 만큼 앞으로도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다른 관계자는 “정부 정책은 앞으로 동네 의원이 재택 환자를 관리하고 3차 의료기관이 중증 환자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데 방점이 찍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료계나 시민들이 갖고 있는 우려를 잘 파악해 효율적인 코로나19 대응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