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고용부, ‘청주 배터리공장 화재’ 대표 입건…“엄정 조치”

입력 2022-01-22 19:23업데이트 2022-01-22 19: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용노동부는 근로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친 청주 배터리공장 화재 사고와 관련해 안전보건관리책임자인 대표이사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고용부에 따르면 이번 화재 사고는 해당 업체가 유해·위험 설비에 대한 공정안전보고서를 제출한 후 고용부로부터 적합 판정을 받기 전 해당 설비를 가동하다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와 관련 고용부 대전고용노동청은 사고 당일인 지난 21일 해당 공장에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내린 상태다.

또 이날 이 업체 대표를 입건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고, 공장 내 설비의 유해·위험 요인을 확인·개선하기 위한 안전진단 명령을 내렸다.

고용부는 “화재원인, 안전조치 위반행위 등을 철저히 수사해 책임자에 대해 엄정 조치할 것”이라며 “유사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소재 에코프로비엠 청주공장 4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큰 불이 났다.

이 화재로 직원 4명이 건물에 갇혔다가 1명은 자력으로 탈출하고, 2명은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으나 나머지 1명은 생산라인 근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