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공수처 출범 1년, 반성문 같은 기념사…“미흡했던 점 송구”

입력 2022-01-21 14:18업데이트 2022-01-21 14: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취임 1주년을 맞은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21일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고 미흡했던 점에 대해 송구하다”며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는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불거진 각종 논란에 거듭 유의하며, 수사에 대한 통제 역할을 적극 수행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공수처는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 5동 대회의실에서 출범 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김 처장과 여운국 차장, 부서장과 검사 등 28명이 참석한 가운데 처장 인사 말씀과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출범식 때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 외부 인사들이 초청된 것과 달리, 이번 행사는 비공개로 간단하게 개최됐다. 출입기자단에서 요청했던 기자간담회 역시 대내외 상황을 고려해 추후에 진행하기로 했다.

김 처장은 “지금으로부터 1년 전 바로 이 자리에서 몇 가지 약속 말씀을 드렸다”며 “대한민국 헌법에 따라 국민이 부여한 권한이라는 사실을 항상 기억하면서 성찰적 권한 행사를 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취임 1주년을 맞이해 위와 같은 약속이 제대로 이행됐는지 성찰해봤다”는 김 처장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고 미흡했던 점 송구하다”며 최근 불거진 각종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 처장은 먼저 정치편향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처장이 사건 선별입건에 관여하지 않는 방향으로 사건사무규칙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수처가 직접 수사를 하기 위해 입건할 때부터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 논란이 있었던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선별 입건한다는 의구심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는 공수처장이 사건을 선별해 입건하도록 한 시스템 자체를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규칙 개정을 통해 검사들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불거진 통신조회 논란을 두고는 적법절차를 넘어 인권침해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혹여나 성과를 내기 위해 서두른 것은 아닌지, 조회 범위가 과도했던 것은 아닌지 등을 되돌아보겠다”고 했다.

아울러 김 처장은 타 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새로운 조직문화와 수사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 처장은 “다른 수사기관과 상호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하는 상생의 관계를 정립해 가겠다”며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공수처만의 바람직한 조직문화와 수사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최근 연이어 불거진 논란에 기관장으로서 수사를 통제하는 시스템까지 포함하는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처장은 내부 구성원들에게도 이러한 통제 시스템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수사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인권과 관련한 문제점은 행여 없는지를 상시로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과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