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서울 전역 대설주의보 해제…3.5㎝ 눈 쌓여

입력 2022-01-19 14:19업데이트 2022-01-19 14: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시민들이 함박눈을 맞으며 걷고 있다. 2022.1.19/뉴스1 © News1
서울과 경기도에 내려진 대설주의보가 해제됐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서울 등 수도권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가 이날 오후 2시 해제됐다.

대설주의보가 해제된 지역은 서울과 인천 옹진, 경기 안산·화성·군포·성남·가평·광명·군포·하남·의왕·평택·오산·남양주·구리·안양·의정부·양주·포천·연천·동두천·시흥·과천이다.

오후 6시까지 서울 등에 눈이 약하게 내리거나 날리는 곳은 있으나 다시 대설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은 없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세종,울릉도·독도·충남(당진·홍성·서산· 태안·예산·아산·천안), 강원도(강원 북부 산지, 강원 중부 산지·화천·철원), 경기(여주·양평·광주·안성·이천·용인·수원)에는 여전히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서울 공식 관측지점인 종로구 송월동에는 3.5㎝의 눈이 쌓였다. 은평구 진관동(3.7㎝), 노원구 공릉동(3.6㎝), 서대문구 신촌동(2.4㎝), 서초구 서초동(1.2㎝)에도 적설이 기록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