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온정나눔봉사단 12년째 연탄나눔 봉사 활동

정승호 기자 입력 2021-11-15 03:00수정 2021-11-15 0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치평초-전남중 등 20여개 학교 참여 광주지역 학생과 교사,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온정나눔봉사단이 12년째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온정나눔봉사단에는 광주 치평초, 선창초, 전남중 등 20여 개 학교의 학생과 학부모, 교사, 주민 등이 참여하고 있다.

온정나눔봉사단은 올해 1300만 원을 모금했다. 학생들은 용돈을 모아 기부하고 교사와 학부모들도 십시일반으로 성금을 쾌척하고 있다. 치평초 5학년 학생들은 자체 모금활동을 펼쳐 25만5400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봉사단의 기부 소식을 듣고 문영래정형외과병원과 월드교구산업, 승호전력, 진보전기, 더드림안과, 아름다운가게첨단점 운영위원회도 모금 활동에 동참했다.

봉사단은 13일 광산구 운남동에서 연탄배달 봉사를 했다. 차량 진입이 힘든 좁은 골목에 사는 어르신 가정에 연탄 700장을 배달했다. 또 홀로 사는 노인과 장애인 가정, 한부모 가정에 연탄 6000여 장과 쌀 20kg들이 120포대, 생활필수품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제주 4·3사건 유가족에게도 쌀을 전달한다. 제주의 교사와 주민들은 온정나눔봉사단에 8년째 기부금을 보내오고 있다. 온정나눔봉사단은 5·18민주화운동과 4·3사건이 공권력에 짓밟힌 아픔을 겪은 사건이라는 점에서 피해 유족의 치유를 위해 4년째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주요기사
유정종 광주 산월초등학교 교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지만 회원들의 따뜻한 기부는 더 늘었다”며 “한 장의 연탄에도 사랑을 담을 수 있다는 평범한 이웃사랑의 정신을 널리 알려 따뜻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온정나눔봉사단#연탄나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