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에 1억5000만원 봉투 건넨 할머니, 버스 타고 사라졌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03 10:52수정 2021-11-03 1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남구청으로 들어온 익명의 기부금(강남구 제공).ⓒ 뉴스1
80대로 보이는 할머니 한 분이 강남구청 복지정책과에 내민 흰 편지 봉투. 다름 아닌 1억 5000만 원 상당의 기부금이었다.

3일 강남구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2시경 할머니가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는 말을 남기며 기부금을 전달했다. 할머니가 기부한 돈은 1억 5225만 367원으로 강남구 개인 후원금 중 최고 금액이라고 한다.

봉투를 받은 김기섭 주무관은 곧바로 할머니를 뒤따라가 이름이라도 알려달라고 말했지만 이미 할머니는 말없이 구청 앞 건널목을 건넌 뒤 버스를 타고 사라졌다.

강남구는 할머니의 뜻에 따라 기부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강남복지재단을 통해 관내 독거 어르신 등 저소득층을 위해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요기사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코로나19로 모든 분들이 힘들어하고 있는데 이렇게 우리 사회가 아름답다는 훈훈한 미담을 들으니 가슴이 뭉클해진다”며 “할머니의 숭고한 뜻에 따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잘 쓰겠다”고 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