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중 ‘첨벙첨벙’…욕조에 몸 담근채 강의한 교수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8 09:59수정 2021-10-28 1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욕조에 몸을 담근 채 강의한 교수. SBS 방송화면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비대면 수업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한 대학교 교수가 욕조에 몸을 담근 채 수업을 진행해 논란이 되고 있다.

27일 SBS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기 안산시 소재 모 대학교의 온라인 수업에서 A 교수가 욕실에서 강의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음성으로만 진행하던 9주차 강의 도중 A 교수의 웹 카메라가 갑자기 켜졌고, 욕조에 몸을 담그고 있는 교수의 모습이 나타난 것. 사실을 알아챈 교수는 곧 카메라를 껐지만, 사과나 해명 없이 수업을 이어 나갔다.

해당 수업을 수강 중인 학생은 “충격이었다. 수업 들으러 왔지, 목욕 감상 수업을 들으러 온 게 아니지 않나.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 얘기도 안 하고 수업 관련 얘기를 태연하게 했다”며 “물소리가 중간에 계속 첨벙첨벙 들렸다”고 설명했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이전부터 수업 중 교수의 목소리가 울리고 물소리가 들린다는 의견이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수업을 듣는 또 다른 학생은 “2주 전쯤에 같이 듣는 학생한테서 물소리가 난다는 연락이 왔는데, 족욕을 하시는 게 아닌가. 사정이 있겠지 하고 넘어갔다”고 했다.

주요기사
문제가 불거지자 A 교수는 수강 학생들에게 “코로나 백신을 맞고 고열이 났고, 휴강하지 않기 위해 무리하게 수업을 진행하다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메일을 통해 전했다.

학교 측은 28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A 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A 교수는 이전에는 욕실에서 수업을 진행한 적이 없다고 학교 측에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