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지난해 코로나19로 산 찾는 사람 늘었다…경기도, 전년 比 5%↑

입력 2021-10-28 08:58업데이트 2021-10-28 08: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도가 분석한 결과, 도내 50개 산 누적 방문객은 2019년 3억8205만 명 대비 2020년 4억77만 명으로 약 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지역적으로는 남한산(광주?하남), 아차산(구리), 광교산(수원), 검단산(하남) 등 도시 근교에 위치한 산들이 약 7% 이상 방문객이 늘어났다.(경기도 제공)© 뉴스1
경기도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실내활동이 제한되면서 지난해 경기도 내 산을 찾은 방문객이 전년보다 5%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60대 이상의 증가율은 18%에 달했다.

도는 2019년부터 올 3월까지의 통신사(KT) 유동인구 데이터 3억 건을 통해 용문산, 수리산, 광교산 등 도내 주요 산 50곳의 방문객 추이 및 방문 유형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개별 산마다 등산로, 계곡, 캠핑장으로 영역화하고, 해당 지역의 유동인구 데이터를 분석해 월별·요일별·시간대별 방문 추이를 확인했다.

분석 결과 도내 50개 산 누적 방문객은 2019년 3억8205만 명 대비 2020년 4억77만 명으로 약 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세 이상 노년층은 같은 기간 6341만 명에서 7502만 명으로 18% 이상 증가했다.

지역적으로는 남한산(광주·하남), 아차산(구리), 광교산(수원), 검단산(하남) 등 도시 근교에 위치한 산들이 약 7% 이상 방문객이 늘어났으며, 외곽지역에 위치한 산들은 1.7% 정도로 소폭 증가했다.

도시 근교 지역의 높은 증가세는 코로나19로 공공시설물이나 실내 휴게시설의 이용이 어려워진 도민들이 사람 많은 도심지를 피해 가볍게 방문할 수 있는 산을 많이 찾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늘어난 방문객 대부분이 산과 인접한 시군에서 온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도민들이 가장 많이 찾은 산은 수원 광교산으로 한 해 동안 5292만 명이 다녀갔으며, 다음으로 안양·군포 수리산(4167만 명), 성남 불곡산(2532만 명), 남양주 천마산(2083만 명), 광명 도덕산(1939만 명) 순이었다.

도는 이런 분석 내용을 종합해 도내 주요 산 50곳을 등산형, 강·하천형, 캠핑형으로 나눴다. 수원 팔달산, 군포 수리산처럼 도시 내에 있거나 도시에 인접한 곳에 위치한 산은 대체로 등산형 산(28개)으로 분류됐으며, 가평 연인산, 포천 백운산 등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산은 대체로 강?하천형(12개), 캠핑형(10개)으로 분류됐다.

이 중 계곡을 끼고 있는 강·하천형 산이 약 15%로 방문객 증가세가 가장 높았다. 특히 6~8월에 큰 폭으로 늘었는데 이는 코로나19 1차 대유행(2020년 2~4월) 이후 실내 관광을 꺼리게 된 사람들이 트여있는 계곡으로 피서를 많이 온 것으로 추정된다.

경기도는 산 유형별로 시설물 정비, 환경 정화, 관광 활성화 등 다양한 산림 정책에 분석 결과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시·군 특성에 맞는 정책을 수립·추진할 수 있도록 시·군에도 분석 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승현 도 데이터정책과장은 “코로나19를 피해 도내 야외 산림으로 많은 분들이 오셨다는 사실을 데이터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도정 현안에 대해 실용적인 분석을 통해 과학도정 수행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원=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