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직원 코로나19 확진…정부세종청사 긴급 방역

뉴시스 입력 2021-09-18 15:42수정 2021-09-18 1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세종청사에 근무하는 국세청 직원이 코로나19에 확진돼 긴급방역 조치가 취해졌다.

18일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에 따르면 세종청사 16동에 근무하는 국세청 직원이 이날 오전 10시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4일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으며 15~16일에는 정상 출근했다. 이튿날인 17일 정상 출근한 뒤 발열 증상을 보여 조퇴하고선 검체검사를 받았다.

청사관리본부는 직원 확진 소식에 세종청사 해당 사무실과 공용 공간을 폐쇄해 긴급 소독했다.

주요기사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과 접촉자에게는 검체검사를 받고 자택 대기하도록 했다. 향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밀접 접촉자가 더 확인되면 추가로 검체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