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적부심 기각에 민주노총 위원장 단식 중단…“총파업 투쟁 계속”

뉴시스 입력 2021-09-16 13:15수정 2021-09-16 13: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6일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지난 14일간 진행했던 옥중 단식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양 위원장에 대한 구속적부심 기각에 따른 조치로, 민주노총은 10월20일 총파업 투쟁을 위한 결의를 이어가겠단 입장을 피력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는 가맹과 산하 전 조직이 총파업 투쟁의 조직과 성사를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는 결의와 함께 양경수 위원장의 단식 중단을 요구해 변호인을 통해 위원장에게 이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위원장은 2일 새벽 강제연행 및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에 대한 항의와 총파업 성사를 호소하며 14일간 옥중 단식을 이어왔다”며 “안정적이지 않은 조건에서 옥중 단식은 외부서 진행되는 그것과는 단식자에게 미치는 영향과 결과가 확연히 다르며 상식과 상상을 초월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양 위원장은 지난 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협의로 구속됐다. 이후 지난 13일 구속의 적법성을 판단해달라며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으나 전날(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1부(부장판사 김재영·송혜영·조중래)는 양 위원장의 청구를 기각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양 위원장은 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게 된다. 양 위원장은 지난 6일 검찰에 구속 송치된 이후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전날 사법부 판단에 대한 규탄 성명에 이어 옥중 단식 중단을 알린 민주노총은 10월20일 예고한 총파업 투쟁에 전념하겠단 입장을 거듭 밝혔다.

민주노총은 “양 위원장 연행 이후 옥중 단식이 진행되는 15일 동안 전국 민주노총 조합원과 간부 1300여 명이 한 끼, 하루 단식으로 항의와 총파업 성사의 결의를 다졌다”면서 “이제 민주노총은 추석 이후 총파업 참여 선언과 기자회견 및 지역별 간부결의대회를 거치며 10월 20일 총파업을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