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학폭 가해자가 전학 왔어요” 중학생 무섭다 하소연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5 13:44수정 2021-09-15 14: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양시 일산동구 마두역 인근 상가 건물 앞에서 발생한 학교폭력. 보배드림 캡처
지난 7월 경기 고양시 일산의 한 중학교에서 생생한 학교 폭력 상황이 촬영된 가운데, 영상 속 가해자로 추정되는 학생 한 명이 자신의 학교로 전학 왔다며 두려움을 호소하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우리 학교에 일산 학폭 사건 가해자가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중학생이라고 밝힌 글 작성자는 “오늘 우리 학교에 전학생이 온다고 하여 누군지 궁금해하고 있을 무렵 그 학생이 ‘일산 학폭’의 가해자라는 소식이 들려왔다”라고 전했다.

그는 “혹시나 하여 카톡(메신저)을 확인해보니 이름과 예전에 다니던 학교가 같았다”며 “관련 기사를 찾아보니 이로 말할 수 없는 행동을 한 것을 알게 됐다”라고 정황을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처분이 고작 강제 전학이라는 것이 정말 어이가 없다”라며 “몇 반이라고 말은 못 하겠으나 잘못 휘말려 해가 될까 두렵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끝으로 그는 “아무리 항의를 해도 바뀔 수 없다는 걸 알기에 답답하고 불안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 보배드림 캡처

이에 누리꾼들은 “절대 주눅 들지 말아요”, “학교 경비 늘려야 되는 거 아니냐”, “폭탄 돌리기도 아니고 강제전학이라는 자체가 문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7월 13일 고양시 일산동구 마두역 인근 상가 건물 앞에서 선배인 B 군에게 목 졸림을 당하다가 쓰러지고, 선배인 C 양에게 성추행을 당하는 듯한 중학생 A 군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해당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논란됐다. 영상에는 또 다른 남학생 2명과 여학생 1명이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해당 영상을 학교폭력 의심 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한 가운데 B 군 등 2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공동폭행) 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