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 받던 천안 60대 여성, AZ 2차접종 이틀 만에 사망

뉴스1 입력 2021-09-06 10:52수정 2021-09-06 1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천안에서 6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이틀 만에 숨져 방역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6일 유족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을 한 A씨(61)가 이틀 뒤인 4일 오후 10시께 숨졌다.

A씨는 백신 접종 이틀 뒤부터 어깨와 팔, 복부 등에 통증을 호소하다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병원을 찾은 지 6시간 만에 숨졌다.

유족은 의료진으로부터 사망원인에 대해 백혈구와 적혈구, 혈소판이 모두 감소된 상태인 범혈구감소증과 혈관 파열 등에 따른 쇼크 때문이라는 설명을 들었다.

주요기사
A씨는 평소 자궁경부암으로 항암치료를 받고 있었지만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는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1차 접종 당시에는 별다른 이상반응이 없었고, 기저질환이 있었지만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접종했는데 갑작스럽게 돌아가셔서 황망하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A씨의 사망과 백신의 인과관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천안=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