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총장 “청소근로자 사망, 고인-유족에 사과”

오승준 기자 입력 2021-08-03 03:00수정 2021-08-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대가 기숙사 휴게실 청소근로자 사망 사건에 대해 “개선 방안을 충실히 준비하겠다”며 공식 사과했다. 사망 사건의 배경에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는 고용노동부의 조사 결과가 나온 지 3일 만이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사진)은 2일 입장문을 통해 “고인과 유족, 그리고 피해 근로자 모든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용부의 행정지도 내용에 따라 충실히 이행 방안을 준비해 성실히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대는 5일 간담회를 열어 유족과 피해 근로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은 서울대의 사과 입장문에 대해 “늦었지만 다행이다”라면서도 “(서울대 전 학생처장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했다고 비난한 점 등에 대한 사과가 없어 분노한다. 진정성을 갖고 재발 방지책을 제도적으로 마련하는 태도를 갖기 바란다”고 밝혔다.

오승준 기자 ohmygod@donga.com
주요기사

#서울대 총장#청소근로자#사망#사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