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도입 7월 말→8월 연기…28일 화이자 267.9만회분 도착

뉴시스 입력 2021-07-27 14:26수정 2021-07-27 14: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월 공급량은 제조소 달라…계획대로 도입 진행"
당초 7월 말 공급 예정이었던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생산 차질 문제로 최소 일주일 늦게 들어오게 됐다.

이상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7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모더나사 측에서 당초 7월에 공급 예정이던 백신 물량이 생산 차질 문제로 공급일정 조정이 불가피함을 통보했다”라며 “이에 따라서 세부 일정 등을 협의 중에 있다. 모더나사에 따르면 7월 말 공급 예정물량이 8월로 일정 조정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 “7월 물량에 대해서는 제약사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공급일정을 확정하고, 공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신속하게 안내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 “8월 공급은 7월 공급 물량과 제조소가 달라 당초 계획대로 진행될 예정임을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편 개별 계약된 화이자 백신 267만9000회분은 오는 28일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이로써 개별 계약된 화이자 백신은 7월 675만3000회분이 도입 완료되며, 8월에도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29일에는 개별 계약된 얀센 백신 10만1000회분이 공급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