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총리 “희망 고문 죄송, 지금 못 잡으면 8월 말엔 확진자 2000~3000명”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6 10:56수정 2021-07-26 11: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 뉴시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금 (확산세를) 제어하지 못하면 8월 말경엔 (확진자가) 2000~3000명 사이로 갈 거라는 부정적인 전망도 나온다”고 우려했다.

김 총리는 26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가 2주 연장된 것과 관련해 “국민들께 자꾸 2주, 2주 희망 고문 하는 것 같아서 정말 죄송합니다만 ‘이 감염병을 확실하게 우리가 제어했다’는 신호가 있기까지는 조금 더 어려운 시간을 보내야 할 것 같다”며 “국민들께서 이동량을 20% 정도까지 줄이면 이달 말경 어느 정도 정점을 찍고 1000명대 수준에서 관리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부터 50대가 백신 접종에 들어간다”며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김 총리는 “50대 접종은 8월 중으로 끝내고, 8월 하순경부터는 20~40대 전체를 대상으로 빨리 접종을 시행하려고 한다”며 “1차 접종 완료는 9월 말까지 목표로 하고 있고, 2차 접종까지 마치려면 아마 11월 초까지는 가야 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일전에 있었던 백신 사전 예약 시스템 ‘먹통’ 사태에 대해선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20~40대 접종 예약할 땐 나이별로 구간을 정한다든지 민간 클라우드의 도움을 받든지 여러 가지 방법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집회에 대해 정부가 미온적이라는 지적엔 “민주노총에 다시 한번 자제를 요청한다“며 “감염병과 싸움을 하고 있는 국민들에 대한 기본적인 도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7월 초 집회에 대해선 전부 관계자 소환 조사하고 있고, 필요하면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다. 이번 원주, 세종 등 집회에 대해서도 계속 증거를 모으고 또 거기에 따른 법적인 조치를 하고 있다. 그 점에 대해선 조금도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총리는 모더나 백신을 위탁생산하기로 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오는 8월 말에서 9월 초 사이에 시제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시제품을 만들어 엄격한 테스트를 통과해야 한다”며 “우리들이 활용할 수 있을 때까지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