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길 가던 여성 추행…지구대 소속 경위 중징계

뉴시스 입력 2021-07-19 13:57수정 2021-07-19 1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직 3개월 의결
술에 취해 길 가던 여성을 추행한 혐의로 입건된 경찰관이 중징계를 받았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어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관할 모 지구대 소속 A경위에 대해 정직 3개월을 의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정직은 직무 수행을 일정 기간 동안 중지시키는 것으로, 공무원 징계 종류(견책·감봉·정직·강등·해임·파면) 중 중징계에 해당한다.

A경위는 앞서 지난달 4일 오후 11시10분께 광주 광산구 신창동의 아파트 단지를 걸어가던 여성을 껴안아 추행한 혐의로 검거됐다.

주요기사
당시 A경위는 당시 만취 상태였으며, 우연히 마주친 여성을 상대로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광산경찰에 의해 임의동행 방식으로 검거된 A경위는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광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