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한 컷]아이,시원해! 목욕하는 참새

광주=박영철 기자 입력 2021-07-13 17:04수정 2021-07-13 17: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광주시 북구청 광장의 작은 물레방아에 폭염에 지친 참새가 물속에 뛰어들었다 나왔습니다.

깃털로 덮힌 새들에겐 땀샘이 없어 뜨거운 여름이면 더 힘듭니다.

참새, 직박구리,왜가리 등 새들은 물에 뛰어들어갔다 나오기를 반복하며 체온을 식힙니다.

힘찬 날개짓으로 물을 털어내며 시원한 바람으로 몸을 말립니다.

주요기사
이날 광주지역 한낮의 기온이 32도를 넘었습니다


광주=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