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문승욱 장관 “거리두기 4단계·휴가철 유통 현장 방역관리 중요”

입력 2021-07-11 14:16업데이트 2021-07-11 14: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중구청장 등과 롯데백화점 본점 방역 점검
수도권 확산세 차단 역량 집중…방역 관리 강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1일 정부 방역체계 개편과 휴가철 이완될 수 있는 유통현장 방역관리 중요성을 설명하며 “수도권 확산세 차단 및 방역 사각지대 예방 등 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문승은 장관은 수도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을 하루 앞두고 서울 명동에 위치한 롯데백화점 본점을 방문, 업계 방역관리 상황을 점검하며 이 같이 밝혔다.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박광혁 백화점협회 부회장과 함께 백화점을 찾은 문 장관은 김대수 롯데백화점 본부장, 안대준 점장 및 방역관리자로부터 유통시설 방역관리 현황 듣고, 방역현장 의견을 수렴했다.

방역당국은 최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1300명을 웃도는 등 확산세가 심각해지자 12일부터 2주간 수도권 등을 대상으로 거리두기 최고 단계인 4단계를 적용한다. 거리두기 개편 이후 가장 강력한 조치다.

문 장관은 “유통업계는 국민 일상생활과 직결된 필수사업장이라는 점에서 각별히 경각심을 가져달라”며 “수도권 확산세 차단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현장에서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는 방역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 기간 강화된 방역조치로 많은 국민이 지쳐 있지만, 그렇다고 자칫 느슨해지면 한순간에 그간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 것”이라며 “백신 접종, 거리두기 개편 등과 관계없이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방역수칙 준수를 생활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그는 “수도권 코로나19 확산세 차단과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 집중해달라”며 “더운 여름철 화재예방 및 근로자 건강관리 등 안전관리에도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롯데백화점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발열체크 등 정부 방역수칙을 준수 중이다. 추가적으로 식품관 등 취약시설 특별관리와 직영·협력업체 사원 등 휴가 복귀자 방역관리 등 강화된 자체 방역대책을 수립해 이행하고 있다고 백화점 측은 설명했다.

산업부는 오는 21일까지 거리두가 4단계가 적용되면서 중대본 지침에 따라 현장 방역관리 강화를 위해 주말 포함 일주일에 5회 이상 유통시설 방역관리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업계소통도 월 1회에서 주 1회로 강화해 시쟁 중이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